오랫만에 음악회

놀러다니기 2014. 11. 10. 20:23

오랫만에 음악회에 다녀왔습니다.

음악에 별루 관심이 없었던 저희 모녀는 피아노를 전공하신 태권딸공 친구 어머니 덕분에 음악회에 가끔 

가게 되었는데 음악회 다닌지 3년정도 되니 이제 좀 졸지 않고 즐길수 있게 되었습니다.

초반에 태권딸공은 코를 골면서 잠들기도 했지요.(코는 저만 들리게 조용히 골았습니다.ㅋㅋ)

사실 나름 열심히 다니고는 있지만 공연하시는 분들이 어떤 분들인지는 잘 모르고 그냥 듣고만 오다보니

자세한 설명은 해드릴 수 없어서 팜플렛 사진을 올립니다.


오늘 공연한 비발디 4계는 바로크시대음악으로 합주 협주곡 이었습니다.

비발디4계는 익숙한 곡들이 많아서 공연을 더욱 편안하게 즐기고 왔습니다.


빨간 드레스 입으신 분이 오늘 연주하시는 이세영 교수님이십니다.


공연장에 가게 되면 연주자 분들의 열정이 느껴집니다.

이 공연을 만들어 내기 위해서 얼마나 많은 연습을 했을까 하는 생각이 들면서 더 감동하게 됩니다.

특히 오늘은 귀에 쏙쏙 들어오는 음악에 더욱 가슴 따뜻해지는 공연이었습니다.

'놀러다니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발레와 작은 음악회  (1) 2014.11.24
오랫만에 음악회  (2) 2014.11.10
덕수궁 돌담길  (2) 2014.11.06
  • RanikyooN 2014.11.12 10:3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아웅.. 나는 이런거 가면 너무 졸려요. 혹시 나에게 권장하신다면 미리 거절할께용..

    • 까칠맘 2014.11.13 00:04 신고 수정/삭제

      알고 있습니다!!문화생활은 딸공과까칠맘만 하는걸루|~

빼빼로 만들기


저는 무슨무슨 데이를 좋아하지 않았는데 딸공이 태어난 후 부터는 저도 모르게 챙기고 있습니다.

오늘은 빼빼로 데이를 맞이해서 빼빼로 만들기에 도전하는 태권딸공 입니다.

태권딸공 배프 혜인이 어머니께서 아는 공방에서 하는 만들기 수업에 데려가 주신 덕분에 태권딸공도 신나고 

저희도 맛있는 빼빼로를 먹을 수 있었습니다.

이 수업에 참가할수 있게 기회를 주신 혜인이 어머니께 감사드립니다.


                수제 과자에 초코렛과 여러가지 토핑을 묻히고 있는 태권딸공!!이건 코코넛가루 입니다.

       이건 모양이 이쁜 하트토핑. 맛은 만은 분들이 알고 계시는 그냥 단맛인데 모양은 너무 예쁩니다.

여러가지 토핑을 묻혀서 말린 후 


                                              포장지에 담아서 완성했습니다.

                                                예쁘게 상자에 담아서 인증샷 한장!!


저에겐 3개의 선택권이 주어져서 신중하게 고른 빼빼로 입니다.

내꺼 ^^











'태권딸공 솜씨자랑 > 만들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빼빼로 만들기  (5) 2014.11.10
클레이아트  (4) 2014.10.30
2014년 달력  (0) 2014.10.28
  • 콩떡이모 2014.11.11 12:38 ADDR 수정/삭제 답글

    머리 짤랐넹~이뻐욤♡

  • 까칠맘 2014.11.11 12:5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빼빼로 좀 먹었어??

  • RanikyooN 2014.11.11 18:14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내꺼도 3개 ^^;;

  • @파란연필@ 2014.11.13 10:30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시중에 파는 빼빼로보다 훨씬 맛나 보입니다~ ^^

    • 최미란 2014.11.13 13:56 수정/삭제

      맛은... 정성의 맛이에요^^ㅋㅋ

포탈라

밥먹기 차마시기 2014. 11. 6. 22:05

종로 3가에 있는 인도요리 전문점 포탈라 입니다.

매일 먹는 것 말고 새로운걸 먹어보고 싶어서 찾아간 곳인데 사실 저는 카레를 별루 좋아하지 않아서 잘 모르겠

태권딸공과 이모는 맛있었다고 하네요.

저희는 길을 잘 몰라서 힘들게 찾아 갔는데 바로 길건네 맞은편에 금호화학빌딩이 있더라구요.ㅠㅠ

인도음식점은 처음 가봐서 모르겠지만 실내인테리어는 빨간느낌!!중국집 같기도 하고 별루 특별하게 느껴지지는 않았습니다.

딸공에 선택으로 야채믹스 커리와 플레인난 그리고 인도쌀밥을 선택했는데 밥은 그냥 우리나라 쌀로 시킬껄 그랬다는 후회를 했습니다.커리는 생각만큼 향이 진하지 않았지만 전체적으로 소금을 사용하지 않은 맛이라고 해야 할까요??뭔가 밋밋한맛 이었습니다.ㅠㅠ

이사진은 탈라누들입니다.가장 인기 메뉴라고 해서 주문 했는데 이것 역시 소금을 안넣은 맛이었습니다.

짬봉하고 비슷하지만 자극적이지 않은 맛이고요 면이 끈기가 없이서 제 개인적으로는 별루였습니다.

이 씨앗은 첫맛은 역시나 별루인데 입안에 남는 향이  자일리톨 같기도 하고 괜찮더라구요.

마지막에 먹고 나오길 잘했다 생각이 들었습니다.

인도음식을 좋아하시는 분들에게는 죄송하지만 촌스러운 저는 경험해 본걸로 만족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네요.




'밥먹기 차마시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매워서 더 맛있는 족발...  (8) 2014.11.16
포탈라  (2) 2014.11.06
그리다 꿈  (2) 2014.11.06
하늘이 맑은 날 생각나는 찻집  (11) 2014.10.28
  • RanikyooN 2014.11.06 23:27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카레 냄새는 전체적으로 많이 안남? 아 궁금하넹.. ㅎㅎ

    • 콩떡이모 2014.11.10 18:38 수정/삭제

      냄새 많이 나요. 근데 우리가 생각하는 카레냄새는 아니구.
      낯선 향신료 냄새~ㅎ